작성자 : 할게없나봐 조회수 : 149
  제목 : 부질없더라
  I LOVE PARAN, CAUSE I THINK OF YOU WHEN I SEE THE OCEAN, I JUST WONDER YOU ALSO THINKG OF ME WHAT YOU DO. I MISS ALOT

 
 
Copyrightⓒ백문철학관ㆍ사주도인. All rights reserved./ 사업자등록번호 : 129-08-51086 / 개인보호정책 / 대 표 : 김성문
주소 : 성남시 중원구 성남동 3591-1번지 / ☎ : 031-758-4231 / mail to us : mun4231@nate.com